-->

쉴드맨 채팅규정


1. 각 채팅방 공지 확인하기!


2. 욕설 및 싸움 비매너 금지!


3. 공개채팅방내 홍보 도배 금지!


4. 먹튀사이트 홍보시 차단!


5. 검증, 신고는 게시판 이용!


6. 기타 불법행위 강력히 제재!


7. 공지사항 게시판 필독!


8. 웹브라우저 크롬 이용하기!


9. 공식도메인 sdman.kr

2017.01.08 18:14

 거 귀두? 라뇨.

조회 수 300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실습생 아아.. 선생님... 저 이 일 못하겠어요. 
아줌마    왜? 왜?? 
실습생 어뜬 사람이... 머리 잘르는데... 뒷통수를 가슴에 막 문질거려요. 
아줌마    어어.. 그런 씹알롬을 보았나... 그래 가슴은 무사하고...? 
실습생 머리 다 짜르고 샴프해 주는데... 고츄가 꼴리어 있었어요.. -_ㅠ 
아줌마 우와... 컷... 아니지, 이런 못된 고츄 남자... 혼내주지 그랬어...? 
실습생    머리카락 몇 개 뽑고, 눈에 샴프 좀 넣었는데... 더 좋아하는 거 같았어요.. 흑.. 
아줌마    큭큭큭큭 큭큭큭 저런... 

눈에 샴프를 넣었는데 더 좋아한단다. 
와하하하, 생각지도 못한 대사이고 실습생의 상상력 또한 웃기고 이 상황에서 이런 대사가 나온다는 것은 기상천외한 작가의 상상력 없이는 나올 수 없는 대사이다. 

인물들의 대사가 예상치 못한 반전에 반전이 거듭되고 상징과 비유를 적절히 활용하여 독자의 뒤통수를 치면서 건강한 웃음을 선사해 주고 있다. 

또한 언어가 펄떡 펄떡 살아있는 생선의 몸부림처럼 힘이 느껴지고 그 맛이 쫄깃하다. 그래서 더욱 먹고 싶다. 감칠맛 나고 정제되지 않은 날 것 그대로라서 소중하고 이처럼 싱싱하고 맛있는 회가 없을 듯 하다. 
우리 말의 묘미를 알고 절묘한 언어유희는 대단하다. 
예를 들면 이런 대사가 있다. 

에로핑 아아.. 귀를 조금 더 부드럽게 잡아주셔요... 학학... 
아줌마 젠장... 구렛나루 땜에.. 할 수 없이 귀를 만져야 해... 
에로핑    아잉~ 거귀두~ 부드럽게 학학~ 
아줌마    거 귀두? 라뇨... 
에로핑 아아... 비비적~비비적~ 
아줌마 자꾸 움직이면... 이발하는데 어려움이... 

에로핑 : 저기 아까 땅 괜찮은지 확인한건 조크고요. 저기 아줌마... 괜찮으시죠? 
그여자 : 좆이 커요? 으아아악!!! 그리고 나 처녀에요 으아아악! 
에로핑 : 풉~ 이 와중에 농담도 참.. 
그여자 : 살려주세요 아저씨... 저 정말 숫처녀에요... 제발... 네? 

장면과 대사 곳곳에 재치와 순발력, 독특한 매력이 있고 무엇보다 공감이 된다. 
‘미용실 아가씨 킬러’는 혈기 넘치는 젊은 남자가 미용실에서 느끼는 감정은 남자라면 한 번씩 누구나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지하철에서 당한 성추행’은 매일 타는 지하철에서 수시로 일어나는 일상을 코믹하게 그려 일상의 스트레스를 웃음으로 날려버리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