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쉴드맨 채팅규정


1. 각 채팅방 공지 확인하기!


2. 욕설 및 싸움 비매너 금지!


3. 공개채팅방내 홍보 도배 금지!


4. 먹튀사이트 홍보시 차단!


5. 검증, 신고는 게시판 이용!


6. 기타 불법행위 강력히 제재!


7. 공지사항 게시판 필독!


8. 웹브라우저 크롬 이용하기!


9. 공식도메인 sdman.kr

조회 수 584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느 바보스러운 사나이가 결혼은 하였으나 부부생활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었는지라, 장가든지 한 달이 지나도록 아내와 결합이 없었다.

기다리다 못한 아내가 하루는 바보에게 자기 배에 오르게 하고, 바보의

그것(?)을 아내의 그곳(?)에다 삽입하였겠다!

그런데 바보가 절정에 도다르자 발사 직전에 아내에게 이렇게 말했다.

여보! 나 갑자기 오줌이 마려우니 오줌 좀 누고 와야겠소! 하는 것이 아닌가

아내는 이를 알아차리고 바보에게 대답하길

걱정마시고 그냥 오줌을 누세요 했다. 이 말에 바보는 아내의 말에

순종하였다. 그리고 열 달이 지나, 아내는 딸을 낳았다.

딸이 태어난 까닭을 도대체 알지 못하는 바보가 아내에게 하는 말이

이 아이 어떻게 태어났소? 이 말에 기가 막힌 아내가

왜 그날 밤에 당신이 오줌을 누지 않았어요? 라고 대답하니 바보가 겨우

알았다는듯이 고개를 끄덕거렸다. 잠시후, 그때 오줌눈 것을 후회하면서

아내를 탓하여 말하기를 오줌을 누어서 딸을 낳았다면 만약 똥을 누었

더라면 아들이 태어났을 게 아니오. 어째서 일찍이 그렇게 말하지 않았소

하면서 한숨을 쉬었다

?